부산자원순환협력센터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감염병 관련 보도자료

  • HOME
  • 알림마당
  • 감염병 관련 보도자료
작성자 보도일 조회수의 정보를 제공하는 [부산광역시] 8월, 관내 백일해 유행 지속 시민 및 의료진 주의 당부의 상세페이지입니다.

[부산광역시] 8월, 관내 백일해 유행 지속 시민 및 의료진 주의 당부

작성자 : 관리자 보도일 : 2018-08-10

조회수
90

첨부파일 :

◈ 부산시, 8월 백일해 환자 9명 발생, 백일해 유행 지속에 따른 주의 당부

◈ 예방접종 독려, 동거인 및 고위험군 대상으로는 예방적 항생제 복용


부산시 보건당국은 8월 들어서도 9명의 환자가 발생하는 등 백일해 유행이 지속되어 시민 및 관계 의료진의 주의를 당부했다.

 

  부산시에서는 7월에만 21명의 확진환자가 발생, 8월에는 8일 기준으로 8명을 확인(18년도 누적 45명, 17년도 누적 15명)하여 보건소에서 각 사례의 밀접접촉자를 파악, 예방접종을 독려하고 동거인 및 고위험군을 대상으로는 예방적 항생제 복용을 안내하고 있다.

 

  백일해는 2군 법정 감염병으로 7~10일 간의 잠복기 후 산발적인 기침을 주증상으로 하는 카타르기(catarrhal stage)를 거쳐, 매우 심한 기침을 반복하는 발작기(paroxysmal stage)를 특징으로 한다. 발작기의 빠르고 잦은 기침은 기관에 꽉 찬 점액질이 원인이며, 심한 기침발작 후에 좁아진 성대를 통해 빠르게 숨을 쉬게 되고, 이때 특징적인 “웁(whoop)” 소리가 나기도 한다. 영유아는 기침발작 동안은 호흡이 곤란해져 청색증이 동반되거나 높아진 복압으로 토할 수 있고 이러한 발작기는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4주까지 지속될 수 도 있다.

 

  시 당국은 감염 시 치명적일 수 있는 생후 2개월 미만의 영아로의 전파를 막기 위해 16개 구·군 보건소에서 신생아 중환자실·분만실 의료진, 산후조리원 종사자 및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그리고 백일해 확진환자와 접촉력이 확인된 임신 3기(26주 이후) 산모를 대상으로 임시예방접종을 시행하고 모자보건법에 명시되어 있는 산후조리원 종사자들의 접종력을 다시 한번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부산시 의사회와 연계하여 임신 3기의 산모, 12개월 미만의 영아와 접촉이 잦은 가족이나 돌보미, 소아를 돌보는 의료진, 중등증 이상의 천식환자 혹은 그에 준하는 만성폐질환 환자, 현저하게 면역기능이 떨어진 분들에게도 접종을 적극 권장할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선진국의 경우 치사율이 0.2% 가량으로 높지는 않지만 전염성이 강하고 12개월 미만의 영아나 중등증 이상의 천식환자 그리고 악성질환을 가진 면역저하자의 경우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상기의 고위험군이나 고위험군에 전파가능성이 있는 밀접접촉자의 경우 예방적 항생제를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다”고 전했다.

 

※임시예방접종 : 감염병 예방 및 관리의 의한 법률 25조에 의거 특별자치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이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국·시비로 시행하는 예방접종